미래 포럼

제목 : "쓸데없는 회의 좀…" MS는 왜 AI를 사무실에 가져오나

미래 경제 (Economy)
작성일 : 2023-05-10 18:18
조회수 : 411
작성자 : admin



챗GPT 공개 이후 직장인들이 들썩이고 있다. 이메일, 보고서 작성에 활용할 수 있고 질문만 넣으면 아이디어도 제공해 근무 중 활용도가 높기 때문이다. 기업 소프트웨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체는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. 챗GPT 개발사 오픈AI에 투자한 마이크로소프트(MS)는 지난 3월 MS365에서 활용 가능한 '코파일럿'을 발표했고, 구글도 워크스페이스에 AI 기능을 탑재했다.

0005256950_001_20230511102503563.jpg?type=w647
[이미지출처=로이터연합뉴스]


AI가 직장인의 업무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까. MS는 지난 2~3월 중 전 세계 31개 시장 내 3만10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, 이를 바탕으로 AI와 근무 방식의 결합에 대해 분석, 전망하는 내용의 '근로자 동향 지수(Work Trend Index)' 보고서를 9일(현지시간) 내놨다. MS는 AI가 업무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면서 향후 이와 관련한 기술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는 관점을 제시했다.

① 불필요한 회의·이메일 처리 시간이 너무 길다

MS는 우선 직장인이 하루에 처리해야 할 디지털 업무가 넘쳐난다고 지적했다. 보고서에 따르면 설문조사 응답자 3명 중 2명은 각종 데이터 업무와 이메일 처리, 회의 참석 등으로 인해 업무에 집중할 시간과 에너지를 확보하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밝혔다. 응답자의 68%는 근무 시간 중 방해받지 않고 일에 집중할 시간이 충분치 않다고 했다.


MS가 MS365 프로그램별 3월 중 사용 시간을 분석한 결과 커뮤니케이션 도구의 사용 비중이 57%, 자체 창작 업무 활동 도구는 43%로 대화를 나누는 데 업무 시간이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. 커뮤니케이션의 경우 팀즈미팅(23%), 팀즈챗(19%), 이메일(15%) 순이었고, 창작 업무 활동 도구 사용 시간 비중은 엑셀(18%), 워드(10%), 파워포인트(8%), 원노트(7%) 등이었다.

특히 응답자들은 현재 근무 시간 중 생산성을 가장 해치는 요소에 순위를 매겨달라는 질문에 1위로 '불필요한 회의에 참석하는 것'을 꼽았다. MS 팀즈미팅 사용자 중 가장 회의에 오랜 시간 쏟는 상위 25%의 평균 주중 회의 시간은 7시간 30분으로 집계됐다. 사실상 근무일 하루는 회의만 내내 하는 것과 다름없는 것으로 보인다. 회의의 목적이 불분명한 상황에서 참석해 결과물을 내지 못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는 불만도 나온다.

0005256950_002_20230511102503592.jpg?type=w647
[이미지출처=로이터연합뉴스]


이메일 처리 시간의 경우에도 사용 시간 기준 상위 25%의 주중 평균은 8.8시간이었다.

MS는 "데이터, 이메일, 회의, 알람 등의 유입이 이를 처리할 수 있는 인간의 능력을 넘어섰고 일의 속도는 빨라지고 있다"면서 "창의력이 새로운 생산성이 되는 시대에 이러한 디지털 업무는 불편함 그 이상"이라고 평가했다.

② 일자리 없어질까 불안하지만…일 부담 덜어내는 게 더 중요

MS는 이러한 업무 환경에서 직장인들이 AI를 활용해 업무 효율성을 높이려는 니즈가 강하다고 분석했다. AI가 큰 관심을 받으며 일자리가 사라질 수 있다는 불안감도 크지만, 오히려 업무 부담을 낮추는 데 활용할 수 있도록 방법을 찾는 데 주목하고 있다는 의미다.


MS의 설문조사 결과 AI가 일자리를 대체할 수 있어 우려한다고 한 응답자는 절반 수준이었다. 하지만 업무 부담을 줄이기 위해 AI를 최대한 많은 작업에 활용하겠다고 한 응답자는 10명 중 7명 수준으로 더 많았다. 특히 기업의 수장들은 AI로 인한 직장의 변화 중 가장 가치 있는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'직원 감축'(16%·중복 응답)보다 '생산성 개선'(31%)에 두 배 이상 주목하는 모습을 보였다.

직장인들은 AI를 단순한 '행정 업무'(76%)뿐 아니라 '분석 업무'(79%), '창의적 업무'(73%) 등에도 활용해 업무 부담을 줄이고 싶다고 답해 AI를 업무 전반에 활용하고 싶은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.

0005256950_003_20230511102503622.jpg?type=w647
[이미지출처=로이터연합뉴스]


MS는 "2030년 업무 환경을 상상해보라는 질문에서 응답자 다수가 품질 높은 업무를 하고 새로운 기술을 빨리 배우는 등 시간 절약을 가장 가치 있는 변화로 꼽았다"고 전했다. 이 외에도 응답자는 업무에 들이는 시간과 에너지를 줄이고 불필요한 이메일을 주고받거나 정보를 받는 것을 줄여 그야말로 '똑똑하게' 업무가 가능해지길 바라는 것으로 나타났다.

③ "AI 기술 갖춘 직원 중요…이미 구직공고엔 GPT 언급 ↑"

AI를 활용한 업무가 다양해지면서 앞으로는 이를 활용할 줄 아는 능력을 직장인이 갖추는 게 중요하다고 MS는 전했다. 응답자가 AI가 보급된 사무실에서 갖춰야 할 기술 중 가장 중요하다고 평가한 건 '분석적 사고'(30%)였다. 또 '유연성', '감정 인지'도 필요하다고 봤다.


지난해 11월 챗GPT 공개 이후 AI의 업무 활용이 점차 늘면서 기업에서는 AI를 활용할 수 있는 인재 확보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. MS의 계열사이자 비즈니스 전문 사회관계망서비스(SNS) 링크드인에 지난 3월 올라온 미국 내 구직 공고에서 GPT가 언급된 공고문이 전년 대비 79% 증가했다고 MS는 밝혔다. MS의 설문조사에서 기업 수장 10명 중 8명은 "AI 기술 확대를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기술을 직원들이 갖출 필요가 있다"고 답하기도 했다.

사티아 나델라 MS 최고경영자(CEO)는 "새로운 세대의 AI가 업무의 고단함을 없애고 창의력을 발휘할 수 있게 해줄 것"이라면서 "AI 기반 도구가 디지털 부담을 줄이고, AI 기술을 키우고, 직원의 역량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엄청난 기회를 주고 있다"고 평가했다.